JULIETTE'S STORY

안녕하세요! 반나서 반가워요, 저는 줄리엣이라고 합니다. 저는 현재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하며 스튜디오줄리엣이라는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어요. 


스튜디오줄리엣은 줄리엣의 작업실이라는 의미에요. 이곳은 제가 직접 제작한 아이템들을 판매하거나, 함께 어울리는 제품을 소개하는 '줄리엣'의 취향이 가득 담긴 공간입니다.

스튜디오줄리엣은 2017년, 미국의 Providence⁠라는 곳에서 시작한 브랜드에요. 프로비던스는 아기자기하면서도 도시적인 분위기가 동시에 느껴지는 컬러풀한 예술 도시로 유명하답니다.   


저는 이 곳에서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RISD)라는 미술대학교에서 공부하며, 처음으로 독립하여 제 인생에서 처음으로 저만의 공간을 갖게 됩니다. 

HOW IT ALL STARTED... 

미국유학 시절, 처음으로 갖게 된 저만의 공간은 칙칙하고 어두운 회색의 기숙사방이었어요. 유일한 나만의 공간이 들어가기만 해도 기분이 우울해지는 곳이었다니...


저는 어렸을 때부터 오랜 외국생활을 했는데, 한 곳에 오랫동안 정착해서 사는 것이 아니다보니, 물건을 살때도 늘 잠깐 쓰고 버릴 물건을 사곤 했어요. 정말 좋아하는 물건보다는 '어차피 곧 버릴건데, 싼거 사지뭐.' 하고 생각하곤 했죠.


미국에 몇년 공부하러 온 유학생에게 덩치가 큰 가구나 부피를 많이 차지하는 인테리어소품을 덜컥 구매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고요. 


JULIETTE'S FIRST ROOM

그래서 비교적 가볍고 자리 차지를 하지 않는 종이류 위주로 벽을 꾸미는 걸로 방을 꾸미기 시작했어요. 일단 가지고 있던 물건들로 꾸며보자! 라고 생각했어요. 


친구들과 찍은 폴라로이드 사진과 엽서부터, 병뚜껑, 물건이 들어있던 패키지 상자... 심지어 영수증이나 사탕껍질같은 "쓰레기통"에 들어갈뻔한 친구들마저 제 눈에 예뻐보이면 일단 버리지 않고 벽에 붙여봤어요. 

컬러풀한 테잎과 스티커 등을 이용해서 붙여주니 텅 빈 벽이 어느새 추억이 가득한 공간이 되었고, 모아둔 물건을 한 눈에 보니까 제가 뭘 좋아하는지, 제 취향을 조금씩 더 잘 알게 되었습니다.

MY WORLD IN A ROOM

저만의 공간을 제 취향에 맞게 꾸미고 나니까 들어갈 때마다 기분이 좋아지고 더 즐거워졌어요! 공간의 작은 변화로 인해 저의 일상 자체도 좀 더 밝고 따뜻하게 변하는 느낌이었어요. 


그때 내가 사는 공간은 나의 세계를 변화시킨다는 걸 느꼈죠. 


방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이나 취향이 보인다고 하잖아요. 벽에 붙여놓은 포스터나 사진들부터, 가지고 있는 모든 작은 소품들에서 그 사람을 발견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저는 제 방을 꾸미면서 저의 취향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되었고, 제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더 뚜렷해지고 명확해졌어요. 그러면서 제가 하고 싶은 일들에 대해 더 확신을 가지게 되었고, 스튜디오줄리엣 브랜드를 시작하게 되었죠. 

나의 방은 나의 취향과 주관을 반영한 나의 세계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누구에게나 나만의 공간, 나만의 시간이 누구에게나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제가 기숙사 방을 꾸미면서 느꼈던 감정들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나만의 취향이 담긴 인테리어'를 손쉽게 할 수 있는 아이템들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고 생각했어요. 

WELCOME TO MY WORLD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시그니처 포스터, 엽서랍니다!


제가 직접 쓰고 싶어서 만든 자체제작 아이템들부터, 제 취향이 담긴 셀렉 제품들까지... 이곳 스튜디오줄리엣, 저의 작업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제 취향이 담긴 공간을 둘러보며 여러분의 취향도 발견해보세요. 우리 모두 좋아하는걸 더 알아가고, 만약 우리 같은 취향을 가지고 있다면 그걸 공유하면서 더욱 즐겁게 살아가요!

OUR VALUES


FORM AND FUNCTION

저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는데요.  디자이너들 사이에서 '기능과 디자인 중 무엇이 더 중요하냐'는 한 번쯤은 꼭 들어본 질문이죠. 오히려 저는 꼭 둘 중에 하나만 골라야 하나요? 라고 되묻고 싶어요. 과하게 이상적인 생각일지 몰라도, 저는 기능과 디자인이 동시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해요.  


단순히 예쁘기만 한게 아니라 기능까지 겸비한 활용성있는 아이템을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그리고 활용을 더 잘할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하고 공유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CUTE BUT NOT TOO CUTE

저의 그림들은 ‘귀엽지만 과하지 않게 귀엽다’는게 컨셉이에요. 직관적으로 느껴지는 귀여움이라기보다는 스토리를 알고나면 더 귀여워지는 그림이랄까요? 


제 그림에는 항상 재미있는 상상이 더해져있어요. 엽서 앞면의 그림과 뒷면의 그림이 연결된다거나, 그림마다 귀여운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죠. 유치하다는 생각이 들거나 너무 빨리 질려버리는 귀여움이 아닌, 위트있고 재미있어서 귀엽다고 느껴지면 좋겠어요.


TIMELESS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스튜디오줄리엣의 지향점은 '오래오래 소장하고 싶은 것'을 만들자 입니다. 


누구나 나도 모르게 트렌디한걸 이쁘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정말 내 취향이라서 산 것이 아니라, 유행에 따라서 산 건 금방 싫증이 나고, 결국 버리게 되잖아요. 유행을 무작정 따라가지 않고 나만의 고유한 취향을 찾아가는 것을 지향합니다. 

잠깐 반짝! 예쁜 물건들이 아니라, 오랫동안 내 곁에 두고 싶은 것들을 만들고 싶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floating-button-img